SBS/MBC 뉴스보도, 대장금협찬의 다례원 무형문화재11-1호 직접제작 대가제사 식품제조허가업체 영남잔치상 옻칠제기세트 종갓집제사 전국 안전한 배달 가례원
바른제사 전국배송안내
닫기

제사의 상식.

제사의 종류

기제

기제는 기일제사(忌日祭祀)의 약칭으로 기일 즉, 고인이 돌아가신 날에 해마다 한번씩 지내는 제사를 이르는데, 오늘날 제사라면 통상 기제를 말합니다. 기제사의 봉사대상은 과거에는 [주자가례]에 따라 4대조까지였으나 근래 '가정의례준칙'에서는 2대 봉사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제사시간은, 과거에는 고인이 돌아가신 날 자정부터 새벽 1시 사이 모두가 잠든 조용한 시간에 지냈었으나, 요즘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그 날 해가진 뒤 어두워지면 아무때나 적당한 시간에 지내시면 됩니다. 제사는 제주의 집에서 지내는데, 고인의 장자나 장손이 제주로서 제사를 주재하게 됩니다. 제사에 참석하는 사람은 고인의 직계자손으로 하며 이외 가까운 친척도 참석할 수 있습니다.

시제

시제는 원래 사시제라고 부르던 것으로, 1년에 네 번, 즉 춘하추동의 계절마다 고조 이하 윗대 조상께 함께 제사지내던 합동제사의 하나였습니다. 과거에는 제사는 곧 시제를 말한다고 할 정도로 모든 제사의 으뜸이었으며, 조선시대 이후에는 개별 가정을 중심으로 기제사가 중시되어 간 반면, 시제는 수많은 씨족문중을 중심으로 전승, 발전되어 문중제사로서 자리를 잡아가게 됩니다. 또한 일년에 행하는 제사의 횟수가 많아지면서 현재는 보통 1년에 한번(보통 음력 10월이나 음력 3월)만 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시제는 문중의 모든 종원이 참여하여 문중의 사당이나 재실에서 지내거나 혹은 묘소에서 묘제로도 지내며, 일반적인 제수에 비해 훨씬 많은 정성이 들어가고 규모도 커서 가히 우리 제례문화의 백미라고 할 만한 점들이 여기에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차례

차례는 간소한 약식제사로서 음력 매월 초하룻날과 보름날, 그리고 명절이나 조상의 생신 날에 지내며 보통 아침이나 낮에 지냅니다. [가례]를 비롯한 예서에는 차례라는 것은 없으나, 우리 나라에서 관습적으로 민속명절에 조상에게 올리는 제사를 차례라고 합니다. 차례는 기제사를 지내는 모든 조상에게 지냅니다. 예를 들어 고조부모까지 4대를 봉사하는 가정에서는 고조부모, 증조부모, 조부모, 그리고 돌아 가신 부모 등 여덟 분의 조상이 차례의 대상이 되는 것 입니다. 차례는 명절날 아침에 각 가정에서 조상의 신주나 지방 또는 사진을 모시고 지냅니다. 차례도 물론 기제를 지내는 장손의 집에서 지내는 것이 원칙이지만, 지방이나 가문의 전통에 따라 한식이나 추석에는 산소에서 지내기도 합니다.

묘제

묘제는 산소에 찾아가서 드리는 제사입니다. 제찬은 기제와 마찬가지로 준비하고, 본 제사를 드리기 전 토지신에게도 따로 제수를 마련하여 제사를 지냅니다.(이를 '산신제'라 하지요.) 고례에 의하면 제주를 비롯한 여러 참사자들이 검은 갓과 흰옷을 갖추고, 일찍 산소에 찾아가 제배하고, 산소를 둘러보면서 세 번 이상 잘 살피며 풀이 있으면 벌초하고 산소 앞을 깨끗하게 쓸고 난 후 산소의 앞쪽에 자리를 마련합니다. 토지신에게 먼저 제사를 지낸 뒤, 산소 앞에 정한 자리를 깔고 제찬을 진설합니다. 묘제는 그 장소가 산소이므로 그 진행 절차도 집안에서 지내는 제사와 차이가 있습니다.

축문/지방쓰는 법

축문이란

"제사를 드리는 자손이 제사를 받으시는 조상님께 제사의 연유와 정성스러운 감회 그리고 정성들여 마련한 제수를 드시기를 권하는 글 입니다. 축문의 내용은, 그 제사를 지내게 된 연유를 ""언제, 누가, 누구에게, 무슨 일로, 무엇을""의 6하원칙에 유사한 순서로 고하고, 제사를 받으시라는 줄거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축문의 규격은 대략 16절지(A4지) 크기의 한지를 사용합니다."

축문작성예(부모 기제축문)

의미해석

(간지)년 ○월 ○○일 맏아들 ○○은 삼가 고합니다. 아버님과 어머님, 어느덧 해가 바뀌어 아버님(또는 어머님) 돌아가신 날을 다시 맞이하여, 지난 옛날을 생각하니, 그 은혜 하늘처럼 높고 넓어 헤아릴 길이 없사옵니다.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음식으로 정성을 다하여 제를 드리오니 흠향(즐겨 잡수심)하여 주시옵소서.

구문해석 및 용례

* 유(維) : '이제' 라는 뜻의 예비음 입니다.

* 세차(歲次) : 해의 차례가 이어져 온다는 뜻으로 축문 첫머리에 항상 쓰는 문구입니다.

* 간지 : 제사 지내는 해 즉, 년(年)의 간지를 써 줍니다. 예를들어 제사지내는 해가 '을유'년이면 "乙酉"라 씁니다.

* ○○월 간지삭 : 제사지내는 월(月)을 써 줍니다. 예를들어 3월이면 '三月'이라 쓰고, 뒤에 오는 '간지'에는 월(月)의 간지를 써야 되는데, 월의 간지는 없기 때문에 월 초하루(1일)의 간지를 써 줍니다. 삭(朔)'은 한자로 음력 초하루(1일)이라는 뜻인데, 제사일이 초하루가 아니어도 항상 똑같이 써 주시면 됩니다.

* ○○일 간지 : 제사지내는 일(日)을 써 줍니다. 예를들어 12일이면 '十二日'이라 씁니다. 또 뒤에 붙는 '간지'에는 일(月)의 간지를 쓰는데, 달력에 보면 일의 간지를 찾을 수 있습니다.

* 효자(孝子) : 효자는 부모 기제에 맏아들이라는 뜻이고 이 '효(孝)'자는 '맏이효' 자(字)로 제사를 지낼 권리와 의무가 있다는 뜻 입니다. 조부모 제사에는 효손(孝孫), 증조부모 제사에는 효증손(孝曾孫), 고조부모 제사 에는 효현손(孝玄孫)이라 씁니다.

* ○○ : 제사지내는 제주의 이름을 씁니다. 예를들어 이름이 '길동'이면 "吉東"이라 쓰면 됩니다.

* 감소고우(敢昭告于) : '삼가 밝게 고함'. 아내에게는 감(敢)자를 쓰지 않고 소고우(昭告于)라고 쓰고, 아들에게는 감소(敢昭)를 쓰지 않고 고우(告于)라고 씁니다.

* 현(顯) : 모시는 대상이 손위사람인 경우에 공경의 의미로 쓰는 말인데, 즉 자손이 망부(亡父)에 대한 경어로 높혀서 말하는 것 입니다. 손아랫 사람의 기제사일 때는 '망(亡)'을 쓰고, 부인일 때는 '망실(亡室)' 또는 '고실(故室)'이라 씁니다.

* 현고(顯考) : 돌아가신 아버지를 '고(考-죽은아비 고)'라, 하고 돌아가신 어머님을 비(女比-죽은어미 비)'라 합니다. 할아버지는 현조고(顯祖考), 할머니는 현조비(顯祖女比비), 마찬가지로 증조할아버지는 현증조고(顯曾祖考), 고조할아버지는 현고조고(顯高祖考) 등이 됩니다. 위 예에서는 부모가 모두 돌아가신 경우의 기제축문이므로 '현고학생부군 현비유인○○○씨'로 부와 모를 모두 썼지만, 만일 어머니가 생존해 계시면 '현고'만 쓰고 '현비'는 쓰지 않아야 되고, 아버님이 생존해 계시면 '현비'만 쓰고 '현고'를 쓰지 않으면 됩니다.

* 학생(學生) : 고인의 관직이 없을 때 학생 또는 처사(處士)라고 쓰며, 고인이 관직을 가졌을 때는 고인의 관직을 써도 됩니다. 예를들어 국회의원이면 '현고국회의원', 대법원장이면 '현고대법원장', 이화여대 총장이면 '현고이화여대총장' 등으로 됩니다.

* 부군(府君) : 상대방을 높여서 칭하는 말 입니다.

* 세서천역(歲序遷易) : '해가 바뀌었다'는 뜻 입니다.

* 현고(또는 현비) 휘일부림(諱日復臨) : 두분 중 어느 분의 기일인지 밝히는 부분인데, 아버님 제사라면 '현고'를 쓰고, 어머님 제사에는 '현비'를 쓰면 됩니다. 현고와 현비를 둘 다 쓸 수는 없습니다. 두분 중 한 분만 돌아가신 경우에는 현고나 현비를 빼고 그냥 '휘일부림'만 써도 됩니다. '휘일부림'은 '돌아가신 날이 다시 돌아오니' 라는 뜻 입니다. 아랫사람의 기제사에는 "망일부지"(望日 復至)라 씁니다.

* 추원감시(追遠感時) :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생각이 난다'는 뜻 입니다.

* 호천망극(昊天罔極) : 흠모하거나 공손함이 클 때만 쓰되 부모의 경우에만 씁니다. "불승영모"(不勝永慕)는 조부 이상의 경우에 쓰는데, '길이 흠모하는 마음 이길 수 없나이다'란 뜻이며, "불승감창"(不勝感愴)은 남편과 백숙부모의 경우에 쓰는데, '가슴 아픔을 이길수 없다'는 뜻이며, "불승비고"(不勝悲苦)는 아내의 경우에 쓰고, "정하비통"(情何悲通)은 형의 경우에 쓰며, "심훼비염"(心毁悲念)은 아들의 경우에 쓰는 표현입니다.

* 근이(勤以) : '삼가'라는 뜻 입니다. 아내와 아랫사람에게는 자이(慈以)라고 쓰는 경우도 있습니다.

* 청작서수(淸酌庶羞) : '맑은 술과 여러 가지 음식'이라는 뜻 입니다.

* 공신전헌(恭伸奠獻) : '공경을 다해 받들어 제사를 올린다'는 뜻 입니다.

* 상향(尙饗) : '흠향(즐겨 드심)하십시오'의 뜻 입니다.

지방이란

제사를 모시는 대상자를 상징하는 것으로서, 신주 대신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제사 직전에 만들었다가 제사를 마친 직후 태워버립니다. 옛날에는 사진이 없어서 돌아가신 분에 대한 상징을 글로 표시하여 지방을 썼으나, 요즘은 지방 대신 고인의 사진(영정)을 모시고 제사를 지내셔도 무방하겠습니다. 지방은 보통 한자로 작성하여 왔지만, 요즘 들어서는 쓰기 쉽고 이해하기도 쉬운 한글지방을 사용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읍니다.

지방의 규격

원래 정해진 규격이 없으나, 전통적으로 깨끗한 한지를 폭 6㎝, 길이 22㎝ 정도의 직사각형으로 절단하여 위쪽을 둥글게 오려서 사용합니다. 위를 둥글게 하고 아래쪽을 평평하게 하는 까닭은 천원지방(天圓地方:둥근 하늘과 평평한 땅)을 상징한 것입니다. 한 장의 지방에 남여 조상 두 분의 신위를 쓸 때는, 중앙을 기준으로 왼쪽은 남자조상을 쓰고, 오른쪽은 여자조상을 쓰며, 세로쓰기를 합니다. 만약 여자조상이 두 분 이상이면 남자조상의 바로 오른쪽에서부터 계속 씁니다.

지방 작성법(남자 조상의 경우)

顯 : 존경의 의미로 지방 첫글자에 항상붙음.

考 : 모시는 대상표시, "考"는 돌아가신 아버지를 의미 .

아버지 - 顯考

할아버지 - 顯相考

증조할아버지 - 顯會相考

고조할아버지 - 顯高相考

백부 - 顯伯父

형 - 顯兄

지방 작성법(여자 조상의 경우)

顯 : 존경의 의미로 지방 첫글자에 항상붙음.

Y : 모시는 대상표시, "Y"는 돌아가신 어머니를 의미

어머니 - 顯Y

할머니 - 顯相Y

증조할머니 - 顯會相Y

고조할머니 - 顯高相Y

孺人 - 조상의 지위표시. '孺人'은 지위기 없는 경우임.

관직,사회직함,학위등이 있다면 그명을 씀

全 州 李 氏 - 본관,성씨 표시.부인이 두분이상인 경우 구분하기 위함임

神位 - 조상의 자리를 의미

진설법

진설의 원칙

제사상차림이란 마련된 제수를 젯상에 격식을 갖추어 '수평적으로' 배열하는 것을 말하며 이를 '제수진설'(祭羞陳設)이라고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사상차림이 지방마다, 심지어는 가정마다 각기 달라 일명 '가가례(家家禮)’라 할 만큼 다양한 실정입니다. 이처럼 제수진설 방법이 다양한 것은, 각종 예서에 나타나는 진설법이 각각 다르다는 데 큰 원인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나 이렇듯 각양각색의 진설법이라 할지라도 공통적이며 관행적으로 지켜지고 있는 기본원칙은 있기 마련인 것 입니다.

▶ 합설한다(고비합설)

제사를 모시는 분의 배우자가 있을 경우, 두 분께 함께 제사를 드립니다. 예를들어 아버님 기일에는 어머님도 함께 모시게 되는데, 이 경우 하나의 젯상에 두 분의 제사를 함께 지내게 되는 것 입니다. 이를 '합설(合設)'이라 하고, 이와 반대로 상을 따로 차리면 '각설(各設)'이라 합니다. 물론 '합설'은 두분이 모두 돌아가신 상태에서만 할 수 있는 것이며, 두분 중 한분이라도 생존해 계시면 합설은 할 수 없는 것 입니다. 아버님 기일에 어머님이 생존해 계시다면, 합설을 할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이치이겠지요?

▶5열로 차린다 (5열 진설법)

대부분의 예서에서는 제수의 진설이 4열로 되어 있으나, 현재는 탕을 함께 진설하므로 5열로 상을 차리게 됩니다.

▶밥과 국의 위치 (반서갱동)

밥은 서쪽,국은 동쪽에 놓습니다. 즉 제사를 지내는 사람의 편에서 보아 밥은 왼쪽(=서쪽), 국은 오른쪽(=동쪽)으로 놓는데, 이는 산사람의 상차림과 반대가 됩니다. 밥과 국의 사이에 술잔을 놓고, 숟가락과 젓가락은 그릇(이를 '시접'이라고 합니다.) 하나에 모아 밥/국을 놓는 열의 가운데 놓습니다.

▶남녀 조상의 위치 (고서비동)

고위 즉 남자 조상은 서쪽(=왼쪽), 비위 즉 여자 조상은 동쪽(=오른쪽이)라는 뜻 입니다. 고위의 신위, 밥, 술잔, 탕국을 왼쪽에 놓고, 비위는 오른쪽에 놓는다

▶생선과 고기의 위치 (어동육서)

생선은 동쪽(오른쪽), 고기는 서쪽(왼쪽)에 놓는다.

▶머리와 꼬리의 위치 (두동미서)

머리와 꼬리가 분명한 제수는 높은 방위인 동쪽 즉 오른쪽(제사자의 입장)으로 머리가 가고 꼬리는 왼쪽으로 가도록 놓습니다. 그러나 지방에 따라서는 서쪽이 상위라 하여 머리를 서쪽으로 놓는 집도 있습니다.

▶적의 위치 (적전중앙)

적은 상의 중앙인 3열의 가운데에 놓습니다. 적은 옛날에는 술을 올릴 때마다 제사지내는 현장에서 즉석에서 구워 올리던 제수의 중심음식이었으나, 지금은 다른 제수와 마찬가지로 미리 구워 젯상의 한 가운데에 놓습니다.

▶과일의 위치 (홍동백서)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에 놓는다는 원칙입니다. 하지만 실제 제사에서 반드시 이 원칙대로 놓는 것만은 아닙니다. [사례편람] 등의 예서에는 보통 앞열의 왼쪽에서부터 대추, 밤, 배, 감(곶감)의 순서로 놓고 있는데(배와 감은 순서를 바꾸기도 합니다), 이러한 과일진설은 '홍동백서'와 다른 것으로써 ' 조율시이'라고 합니다. 앞열의 오른쪽에는 약과, 유과 등의 과자류를 놓는다.

기타 진설의 원칙

좌포우혜(左脯右醯) : 4열 좌측 끝에는 포(북어, 문어, 전복)를 놓고 우측 끝에는 젓갈을 놓습니다.

조율시이(棗栗시梨) : 좌측부터 대추, 밤, 감(곶감), 배의 순서로 놓습니다.

생동숙서(生東熟西) : 4열 동쪽에 생채소(물김치)를 서쪽에 익힌채소(나물)를 놓습니다.

건좌습우(乾左濕右) : 마른 것은 왼쪽에 젖은 것은 오른쪽에 놓습니다.

좌면우병(左麵右餠) : 2열 좌측에 국수를 우측에 떡을 놓습니다.

5열 진설법

제사상의 진설은 5열 진설법을 기본으로 하는데, 각 열별 배열은 아래와 같습니다.

제 1열 : 메(밥), 술잔, 갱(탕국)을 놓는 줄

왼쪽으로부터 밥, 술잔, 탕국 순으로 놓습니다(밥/탕국을 쓰지 않는 추석이나 설에는 송편(떡국)은 우측에 술잔은 좌측에 놓습니다.) 시접(수저를 올려놓는 그릇)은 한분만 모실 때는 왼쪽에 놓으며, 두분을 함께 모실 때는 중간 부분에 놓습니다.

제 2열 : 적(炙)과 전(煎)을 놓는 줄

3적으로 육적(육류 적), 어적(어패류 적), 소적(두부 채소류 적)의 순서로 올립니다.

적 : 생선이나 고기를 대꼬챙이에 꿰어서 양념하여 구운 음식

전 : 재료에 밀가루를 묻혀서 프라이팬에 부친 음식(부침개)

제 3열 : 탕을 놓는 줄

3탕으로 육탕(육류 탕), 소탕(두부 채소류 탕), 어탕(어패류 탕)의 순으로 올리며 , 5탕으로 할때는 봉탕(닭, 오리탕), 잡탕 등을 더 올립니다. 한 가지 탕으로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제 4열 : 포와 나물을 놓는 줄

좌측 끝에는 포(북어, 대구, 오징어포)를 쓰며 우측 끝에는 식혜나 수정과를 놓습니다. 그 중간에 고사리, 도라지, 시금치 등 나물을 놓으며, 청장(간장), 침채(동치미)는 그 다음에 놓습니다.

제 5열 : 과실을 놓는 줄

좌측부터 대추, 밤, 감(곶감), 배의 순서로 차리며(조율시이 진설법) 그 이외의 과일들은 정해진 순서가 따로 없으나 나무과일, 넝쿨과일 순으로 놓습니다. 과일 줄의 끝에는 과자(조과류)를 놓습니다.

제례진행순서

전통제례 진행순서

1. 영신(迎神)

대문을 열어 놓습니다. 젯상의 뒷쪽(북쪽)에 병풍을 치고, 젯상 위에 제수를 진설합니다. 지방(紙榜)을 써 붙이고 제사 준비를 마칩니다. 고례(古禮)에는 '출주(出主)'라 하여 사당에서 신주(神主)를 모셔 내오는 의식이 있었으나, 신주 대신 지방을 쓰는 요즘 이 절차는 생략됩니다.

2. 강신(降神)

영혼의 강림을 청하는 의식으로써 제주(祭主)가 신위 앞으로 나아가 무릎을 꿇고 앉아 향로에 향을 피웁니다. 집사(執事)가 젯상에서 잔을 들어 제주에게 건네주고 잔에 술을 조금 따릅니다. 제주는 두 손으로 술잔을 들고 향불 위에서 세 번 돌린 다음, 모사그릇에 조금씩 세 번 따릅니다. 빈잔을 집사에게 다시 건네주고 일어나서 두 번 절 합니다. 향을 피우는 것은 하늘에 계신 신에게 알리기 위함이고, 모사그릇에 술을 따르는 것은 땅아래 계신 신에게 알리기 위함입니다.

3. 참신(參神)

고인의 신위에 인사하는 절차로서 모든 참사자가 일제히 두번 절 합니다. 미리 제찬을 진설하지 않고 참신 뒤에 진찬(進饌)이라 하여 제찬을 올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진찬때는 주인이 육(肉), 어(魚), 갱(羹)을 올리고 주부가 면(麵), 편(餠), 메(飯)를 올립니다.

4. 초헌(初獻)

제주가 첫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입니다. 제주가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꿇어 앉아 분향합니다. 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주고 술을 가득 부어주면, 제주는 오른손으로 잔을 들어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모사그릇에 조금씩 세 번 부은 다음 두 손으로 받들어 집사에게 줍니다. 집사는 그것을 받아서 밥그릇과 국그릇 사이의 앞쪽에 놓으며, 이어 제주는 두 번 절 합니다. 합설(合設)인 경우 잔은 고위(考位-아버님 자리)앞에 먼저 올리고 다음에 비위(어머님 자리) 앞에 올립니다. 집안에 따라서는 술을 올린 뒤 밥그릇의 뚜껑을 여는 경우도 있습니다.

5. 독축(讀祝)

초헌이 끝나고 참사자가 모두 꿇어 앉으면 독축자가 옆에 앉아서 축문을 낭독합니다. 축문은 제주가 읽어도 되는데, 엄숙한 목소리로 또박또박 천천히 읽으시면 됩니다. 축문읽기가 끝나면 모두 일어나 두 번 절합니다. 과거에는 독축 뒤에 곡을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6. 아헌(亞獻)

두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으로 원래는 주부가 아헌을 드렸습니다. 주부가 올리기 어려운 경우에는 제주의 다음 가는 근친자가 올리시면 됩니다. 절차는 초헌 때와 같으나 모사에 술을 따르지 않아도 됩니다.

7. 종헌(終獻)

세번째(마지막) 술잔을 올리는 의식이다. 아헌자의 다음 가는 근친자가 아헌 때와 같이 합니다. 잔은 7부쯤 부어서 올리시면 됩니다.

8. 첨작(添酌)

종헌이 끝나고 조금 있다가 제주가 다시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꿇어 앉으면 집사는 술 주전자를 들어 종헌 때 7부쯤 따라 올렸던 술잔에 세번 첨작하여 술잔을 가득 채웁니다.

9. 삽시정저(揷匙正箸)

첨작이 끝나면 주부가 밥그릇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밥그릇의 중앙에 꽂습니다. 젓가락을 고른뒤 어적이나 육적 위에 가지런히 옮겨 놓습니다. 숟가락은 바닥(안쪽)이 동쪽으로 가게 합니다. 삽시정저가 끝나면 제주는 두번, 주부는 네번 절 합니다.

◈ 유식(侑食) : 첨작과 삽시정저의 두 절차를 통틀어 유식이라 하는데 이는 진지를 권하는 의식입니다.

10. 합문(闔門)

참사자가 모두 잠시 밖으로 나가 문을 닫고 잠시 기다립니다. 대청마루에 제상을 차렸으면 뜰 아래로 내려가 읍(揖)한 자세로 잠시 기다리면 됩니다. 단칸방의 경우에는 제자리에 엎드려 잠시 동안 있다가 일어섭니다.

11. 계문(啓門)

닫았던 문을 여는 절차입니다. 축관이 헛기침을 세 번하고 문을 열고 들어가면 참사자가 모두 뒤따라 들어갑니다.

12. 헌다(獻茶)

탕국을 내리고 숭늉을 올린뒤 밥 세술을 떠서 물에 말아 놓고 저를 가지런히 합니다. 이때 참사자는 모두 머리를 숙이고 잠시동안 조용히 앉아 있다가 고개를 듭니다.

13. 철시복반(撤匙覆飯)

숭늉 그릇에 놓인 수저를 거두어 제자리에 놓고 밥 그릇의 뚜껑을 덮습니다.

14. 사신(辭神)

고인의 영혼을 전송하는 절차로서, 참사자 모두 신위 앞에 일제히 두번 절한 뒤, 지방과 축문을 불 사릅니다. 지방은 축관이 모셔 내옵니다. 신주일 때는 사당으로 모십니다. 이로써 제사를 올리는 의식절차는 모두 끝나게 됩니다.

15. 철상(撤床)

제상 위의 모든 제수를 집사가 뒤쪽에서부터 차례로 물려 거두어 들입니다.

16. 음복(飮福)

참사자가 한자리에 앉아 제수를 나누어 먹는데 이를 음복이라 합니다. 고례에는 '준'이라 하여 참사자 뿐만 아니라 가까운 이웃들에게 제사음식을 나누어 주고 이웃 어른들을 모셔다가 대접하기도 했습니다.

현대식 제례진행순서

1. 분향강신(焚香降神)

제상 위에 흰 종이를 깔고 제수를 진설한 뒤, 지방을 써서 붙입니다. 제주가 분향하고, 모사그릇에 술을 부 은 뒤 제주와 참사자가 일제히 신위 앞에 두 번 절 합니다.

2. 초헌(初獻)

고인에게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절차입니다. 술잔을 채워 두 손으로 받들고 밥그릇과 국그릇 사이 앞쪽에 놓고 두번 절 합니다.

3. 독축(讀祝)

초헌이 끝나면 제주는 축문을 읽고 두 번 절 합니다. 축문을 읽는 동안 다른 참사자들은 모두 꿇어 앉아 머리를 약간 숙이고 경건한 마음으로 경청합니다.

4. 아헌(亞獻)

축문 읽기가 끝나면 주부가 두번째 술잔을 올리고 두번 절 합니다.

5. 종헌(終獻)

제주의 근친자가 세번째 술잔을 올리고 두 번 절 합니다.

6. 삽시(揷匙)

제수를 많이 드시라고 비는 의미로 숟가락을 밥에 꽂고 모든 참사자가 고개를 숙여 묵념합니다.

7. 헌다(獻茶)

숭늉(혹은 냉수)을 국과 바꾸어 놓고, 수저로 밥을 조금씩 세번 떠서 물에 만 다음 수저를 물그릇에 가지런히 놓습니다.

8. 사신(辭神)

제사절차가 마쳐져서 신위를 보내드리는 절차입니다. 참사자 일동이 일제히 신위 앞에 큰 절을 올리는데, 이는 안녕히 가시라는 작별의 인사를 드리는 것 입니다.

9. 철상(撤床)

지방을 거두어 축문과 함께 불사르고, 상을 물려 정리합니다.

10. 음복(飮福)

참사자들이 제사 음식을 나누어 먹습니다. 음복을 함으로써 조상님들의 복을 받는다는 속신(俗信)이 있습니다.

제사음식

1. 메(밥)

제삿밥으로 신위의 수대로 식기에 수북히 담고 뚜껑을 덮는다.추석절에는 송편으로, 설날에는 떡국으로 대신한다.

2. 갱(국)

밥과 함께 올리는 국이며, 신위의 수대로 대접이나 주발에 담으며 쇠고기와 무우를 네모로 납작하게 썰어서 함께 끓인다.

3. 편(떡)

제사에 쓰는 떡은 현란한 색깔을 피하므로 팥고물도 껍질을 벗겨 가급적 흰색을 띄는 백편으로 한다. 시루떡이 주로 사용되며, 인절미, 절편, 증편 등이 사용되는 경우도 있다.

4. 탕(찌게)

양념에 파, 마늘, 고추 등을 쓰지 않고 1.3.5 등 홀수로 준비하며, 그릇에 담을 때 건데기만 추려담아 뚜껑을 덮는다. 육탕(쇠고기), 소탕(두부), 어탕(생선), 계탕(닭고기), 북어탕 등.

5. 전(부침)

기름에 튀기거나 부친 것으로, 동태전, 육원전(고기 다진 것), 녹두전, 배추전, 김치전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6. 적(구이)

엿날에는 '상적'(上炙)이라하여, 육적, 어적, 계적의 3적을 세번의 술잔을 올릴 때마다 바꾸어 올렸으나 현대에는 한번에 준비하여 올리며 홀수로 준비한다. 육적, 어적(조기구이), 소적(두부), 계적 등

7. 채(나물)

숙채- 익힌 채소로, 한접시에 고사리, 도라지, 시금치, 숙주나물등 세가지 나물을 쓴다.

침채- 희게 담은 동치미, 백김치, 나박김치 등을 쓰며 고추가루는 쓰지 않는다.

8. 실과(과일)

조율시이'라 하여 대추, 밤, 감 (홍시 또는 곶감), 배의 4종류의 과실은 반드시 쓰고, 계절에 사과, 포도, 수박, 참외 등을 준비한다.

9. 조과(과자)

약과, 유과, 산자, 강정 등 쌀을 기름에 튀기거나 삶아 가공한 과자을 쓴다.

10. 포

북어포, 대구포, 문어포, 상어포, 육포 등이 있다.

11. 기타

다식 - 송화다식, 녹말다식, 흑암자다식 등

당속 - 오화당, 옥춘, 원당 등

정과 - 연근정과 , 생강정과, 유과정과 등

제사음식에 쓰는 삼실과의 의미

대추 : 대추의 특징은 한 나무에 열매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열리며 꽃 하나가 피면 반드시 열매 하나가 열리고 나서 꽃이 떨어진다. 헛꽃은 절대 없다. 즉,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반드시 자식을 낳고서 죽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래서 제사상에 대추가 첫 번째 자리에 놓인다. 자손의 번창을 기원하는 뜻에서이다.

밤 : 다른 식물의 경우 나무를 길러낸 첫 씨앗은 땅속에서 썩어 없어져 버리지만, 밤은 땅 속의 씨밤이 생밤인 채로 뿌리에 달려 있다가, 나무가 자라서 씨앗을 맺어야만 씨밤이 썩는다. 그래서 밤은 자기와 조상의 영원한 연결을 상징한다. 자손이 수십 수백 대를 내려가도 조상은 언제나 자기와 연결되어 함께 이어간다는 뜻이다. 신주를 밤나무로 깍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감 :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나는 것이 천지의 이치이다. 그러나 감만은 그렇지 않다. 감 씨앗은 심은 데서 감나무가 나지 않고 대신 고욤나무가 나는 것이다. 그래서 3~5년쯤 지났을 때 기존의 감나무 가지를 잘라 이 고욤나무에 접을 붙여야 그 다음 해부터 감이 열린다. 이 감나무가 상징하는 것은 사람으로 태어났다고 다 사람이 아니라 가르치고 배워야 비로소 사람이 된다는 뜻이다. 가르침을 받고 배우는 데는 생가지를 칼로 째서 접붙일 때처럼 아픔이 따른다. 그 아품을 격으며 선인의 예지를 이어 받을 때 비로소 하나의 인격체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 독축자(축문 낭독하는 사람)가 축문을 낭독하는 절차입니다.

* 초헌자가 초헌후 독축을 하거나, 아니면 독축자를 따로 정하여 독축할 수도 있습니다. 별도 독축자가 독축하는 경우, 독축시 제주(=초헌자)는 신위전에 부복한 자세로 있습니다.

집사(보조자)가 술을 따라 주면 받아서 신위전에 술을 올리고 재배합니다. 종교상의 이유로 절을 하기 어려운 분은 그 자리에 서서 묵념하며 예를 갖추시면 됩니다. 잔올릴 때 술잔을 돌리는 것은 예법에 따른 것은 아니며, 이는 개인적 취향으로 보아야 할 것 입니다.

친절한 고객센터 1666-5383

상호: 명성엘엔에프 대표: 김현일 주소: 서울시 양천구 남부순환로 390, 2층(신월동) 사업자 등록번호: 717-08-00609 사업자등록번호
전화번호: 1666-5383 (고객센터 업무마비로 인해 광고 전화는 일체 받지 않습니다.) E-mail: ko121520@naver.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화성 (ko121520@naver.com)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7-서울양천-0485 호 Copyrightⓒ 2014 바른제사. All rights Reserved.

kb에스크로
모바일 화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