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MBC 뉴스보도, 대장금협찬의 다례원 무형문화재11-1호 직접제작 대가제사 식품제조허가업체 영남잔치상 옻칠제기세트 종갓집제사 전국 안전한 배달 가례원
바른제사 전국배송안내
닫기

고사·기원제 상식.

고사/기원제의 의미

고사의 의미

"고사는 하늘과 땅을 주재하는 우주섭리에 비해 너무나 미미한 존재인 인간들이 사업을 앞두고 무사와 형통을 기원하는 의식이다. 제사가 돌아가신 조상에 대한 추념을 중심으로 하는 의식이라면, 고사는 천지신명(천신, 지신, 곡신, 가신)께 액을 막고 복을 비는 의식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또 제사의식이 정통유교의 엄격한 형식을 지키면서 계승되어 온 반면, 고사는 다양한 민간신앙에 바탕을 두고 계승, 발전되어 온 결과, 제사에 비해 그 형식이 한층 자유롭고 주술적 성격이 강하다. 그래서 일의 시작과 복을 비는 행사에 있어서 빠짐이 없는 것이 고사이다."

고사의 유래

"민간신앙에 뿌리박고 발전해 온 고사의 유래는 아직까지 더 밝혀져야 하겠지만, 고래의 ""상달고사""라는 의례가 현재의 고사제/기원제의 원형으로 추측된다.

상달고사란 음력 10월에 집안의 안녕을 위하여 가신(家神)들에게 올리는 의례를 말한다. 세시풍속 상에서는 고사라는 말 이외에도 안택(安宅)이라는 말이 고사와 비슷한 의미로 쓰였다. 그러나 고사는 주로 상달고사를 말하며 추수에 대한 감사의 의미가 강하고, 안택 은 주로 정월에 행해지며 연초의 액막이 및 행운 기원의 의미가 강하다는 점에서 양자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고사 혹은 안택이라는 이름은 중부를 포함한 중부 이북지방에 분포되어 있고, 영호남 지방에서는 도신(禱神) 또는 도신제라 부른다. 최남선은《조선상식(朝鮮常識)》에서 '고시레·고사·굿'을 같은 어원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그 는 비교적 규모가 작은 의례를 '고시레'라 하고, '고사'는 굿의 규모는 아닌 중간 정도의 의례를 말하며, 장구를 울리고 무악(巫樂)을 갖추어 춤을 추는 등 규모가 가장 큰 의례를 '굿'이라고 하였다.

상달고사의 유래에 대해서는 상세히 전하는 바가 없으며 다만 옛 기록을 통하여 추측해 볼 수 있을 뿐이다. 최남선은《조선상식문답(朝鮮常識問答)》에서 ""상달은 10월을 말하며, 이 시기는 일 년 내 농사가 마무리되고 신곡신과(新穀新果)를 수확하여 하늘과 조상께 감사의 예를 올리는 기간이다. 따라서 10월은 풍성한 수확과 더불어 신과 인간이 함께 즐기게 되는 달로서 열두달 가운데 으뜸 가는 달로 생각하여 상달이라 하였다.""라고 풀이하고 있다.

이러한 상달에는 예로부터 무수한 종교적 행사가 전승되어 왔다. 고대에는 고구려의 동맹(東 盟), 예의 무천(舞天), 부여의 영고(迎鼓) 등 추수감사의 의미를 내포하는 제천의식이 있었다. 고려 때에는 팔관회(八關會)가 그 맥을 이은 것으로 보이며, 조선시대에는 민가에서 고사 혹은 안택으로 전승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렇게 볼 때 상달고사의 유래는 고대 국가행사인 제천의식에서 민간신앙이 합쳐저서 가정의례로 변모하여 전승되었으리라 짐작된다."

현대의 고사/기원제

가정이나 사업에서 액을 막고 복을 부르고자 하는 마음은 과거나 현재나 다를 바 없으나 사회생활의 변화로 인해 현대에 와서는 고사의 의미나 내용도 변하고 있다. 현대의 고사/기원제는 고사의식 본래의 신앙적, 주술적 성격이 많이 약해진 반면, 사업을 시작함에 있어서 널리 주위사람들에게 알리고 직원간에 새롭게 마음을 합쳐 심기일전 하는 내용이 중심이 되고 있으며, 전통문화가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현대에 와서는 고사의식 특유의 강한 이벤트 효과로 인해 다양한 기업활동과정에 널리 행해지고 있다.




개업/이전 고사 : 사업을 주위에 알리고 직원간 화합을 다짐으로 사업의 융성을 꾀함.

사업 성공기원제 : 기업체의 각종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기원

안전기원제 : 건설 현장 사업장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무사를 기원

기공/준공 기원제 : 토목/건축 사업의 시작과 준공시 사업의 성공을 기원

상량식 기원제 : 건물의 상량을 올릴 때 공사의 순탄함을 기원

지역행사 : 각 지역 축제행사에 사업의 성공과 주민의 안녕을 기원

기타 기업판촉행사, 제품론칭, 영화제작, 시무식 등.
친절한 고객센터 1666-5383

상호: 명성엘엔에프 대표: 김현일 주소: 서울시 양천구 남부순환로 390, 2층(신월동) 사업자 등록번호: 717-08-00609 사업자등록번호
전화번호: 1666-5383 (고객센터 업무마비로 인해 광고 전화는 일체 받지 않습니다.) E-mail: ko121520@naver.com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화성 (ko121520@naver.com)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7-서울양천-0485 호 Copyrightⓒ 2014 바른제사. All rights Reserved.

kb에스크로
모바일 화면보기